바닥재 교체 골든 타임 | 공간에 대한 긴: 생각 Z:IN
  • 인테리어 자재 브랜드 바로가기
  • 기업소개 바로가기
  • 고객서비스 바로가기

LX하우시스

HOME > 컬렉션 > 제품선택가이드 > 바닥재선택가이드

바닥재선택가이드 제품마다 스며있는 프리미엄 하우징 브랜드 Z:IN의 긴:생각, 긴:이야기

추천 0 URL 복사 인쇄 스크랩
twitter facebook
게시물 상세보기
바닥재 교체 골든 타임

등록일

2016-06-16

조회수

3,124
제목없음
바닥재이야기 바닥재 교체 골든 타임

바닥재 바꾸는 일은 만만치 않다. 집안 살림살이를 모두 옮겨야 하고, 바닥재 교체에 드는 시간과 비용까지.
이 모든 상황이 허락돼야 바닥재 교체가 가능하다.
쉽게 결정을 내리기 힘든 바닥재 교체. 과연 언제가 효과적인 골든 타임일까.

집집마다 라이프스타일이 다른 것처럼 바닥재 교체 시기에도 정해진 룰은 없다. 살림살이를 모두 치워야 하기 때문에 이사가 아니고서야
살던 상태로 바닥재를 바꾸는 건 더더욱 어려운 일. 바닥재는 매일 쓸고 닦으며 그 상태를 확인할 수 있고, 피부에 직접 닿는 만큼
‘이젠 바꿔야 될 때’를 육안으로 구분할 수 있다. 스크레치나 홈이 많이 파인 것 처럼 바닥재 표면이 상하지 않았더라도, 요즘은 인테리어,
집 꾸미기를 위해 바닥재를 교체하는 집도 늘고 있다. 유행에 맞춘 패턴과 컬러를 공간에 들이고 싶어하는 성향이 커지고 있는 것.
또한 친환경적인 생활 방식을 위해 안전한 재료와 시공 방법의 제품을 선택하는 이들도 꾸준히 상승 중이다.

5 years

하루에도 수십명, 바닥재 선택과 교체에 대한 상담을 받는 Z:IN 스퀘어의 상담
사례를 종합해 보면 개인차는 있지만 보통 바닥재 시공 후 5년 정도가 지나면 교체에 대한 생각을 해본다.

5 years

인테리어 트렌드의 커다란 흐름이 변하는 시기. 리빙&인테리어의 대중적인 인기 테마가 바뀌는 주기는 평균 5년 정도다.
빈티지 → 북유럽 → 킨포크로 트렌드가 변모하는 시기마다 가구, 소품과 더불어 바닥재 같은 마감재의 교체도 늘어나기 마련이다.

2 years

주거 형태가 전월세인 경우 보통 2년에 한 번 정도 이사를 다닌다고 볼 수 있다. 계약이 끝나고 새로운 집으로 이사를 가면서,
혹은 새로운 세입자를 맞이하기 전 새로 바닥재를 시공을 하는 경우가 많다. 집 주인이 바닥재 교체를 거부할 경우, 세입자가 자비로 바닥재를 시공하기도 한다.
이럴 때는 고가의 마루보다는 시트, 데코 타일을 시공하는 것이 경제적이다.

! Tip

10년 - 임대주택법 시행 규칙에 의하면 도배, 시트의 의무 수선 주기.

! Etc.

바닥재에 문제가 생겼을 때 : 표면 코팅층이 벗겨져 아무리 청소를 해도 바닥재의 오염이 말끔하게 지워지지 않고, 집이 지저분해 보일 때.

층간 소음 : 층간 소음이 심하면 바닥재 교체로 어느정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아파트, 빌라 등에서 아랫층 이웃과의 층간 소움이 걱정 된다면
두께가 두꺼운 시트로 교체하는 것이 좋은 방법이다.

취향의 변화 : 개인 취향의 변화에 따라 공간 스타일에 변화를 주고 싶은 경우

에너지 효율성 상승 : 집 안의 열효율성이 떨어지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만약 보일러를 틀어도 집이 따뜻해 지는 속도가 너무 느리다면
바닥재의 문제일 수 있다. 시트는 바닥재와 밀착 시공돼 보일러 열을 빠르게 전달해준다.

가족 구성원 변화(환경의 변화) : 마감재가 건강과 직결되면서 친환경 마감재 시공을 원하는 이들이 늘고 있다. 아토피나 비염 등 알러지 질환을
앓고 있는 아이나 가족이 있는 경우는 특히 친환경 바닥재 바꾸는 사례도 증가 추세다.

반려 동물 입양 : 반려 동물 인구가 증가하면서, 동물의 배설물로 인해 마루가 ?거나, 발톱 자국으로 인해 스크래치, 홈이 파여 바닥재를
교체하는 가정이 늘고 있다. 이런 경우 표면 내구성이 좋고 물걸레 청소가 가능한 강화마루, 시트, 타일 시공을 추천한다.

  • 관련블로그
추천 0 URL 복사 인쇄 스크랩
twitter facebook
* 현장주소를 입력해주세요.
인테리어 상담신청
리모델링 시공사례
TOP 이동
상담신청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