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테리어 자재 브랜드 바로가기
  • 기업소개 바로가기
  • 고객서비스 바로가기

LX하우시스 로고

시공서비스 Global Network

홍보센터

뉴스

LX하우시스, 폐 건축자재에서 PVC 추출 기술 개발

2021.12.08

LX하우시스, 폐 건축자재에서 PVC 추출 기술 개발
『폐 PVC창호·바닥재에서 고순도 PVC 회수·재활용 기술 국내 최초 개발』



■ 독자 기술로 폐 PVC 창호·바닥재에서 버진(Virgin) PVC와 물성이 동등한 수준의 고순도 재생 PVC 추출 성공
- ‘선택적 추출 재생 PVC 제조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 출원

■ 재생 PVC를 새로운 창호·바닥재 제조에 사용해도 제품 특성이 저하되지 않고, 건축자재外 다른 PVC 가공제품에도 똑같이 사용할 수 있어
- 국내 재생 PVC 사용 확대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 받아

■ 향후 국내 화학공정 전문 업체들과 협력, 독자 기술 적용한 재생 PVC 양산 공정 확보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



LX하우시스가 폐 PVC(폴리염화비닐, Polyvinyl Chloride) 창호 및 바닥재에서 PVC를 추출해 회수할 수 있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


PVC를 원료로 한 건축자재에서 각종 첨가제를 제거하고 고순도의 PVC를 회수하는 기술로, 그 동안 기술적인 한계로 어려움을 겪었던 폐 건축자재 속 PVC 원료를 재활용할 수 있는 길이 열린 것이다.


PVC는 각종 건축자재, 건축용 파이프, 전선 피복 등 다양한 곳에 사용되고 있는 범용 고분자 물질 중의 하나이다.


그러나 PVC 고분자 속에 포함된 염소 성분으로 인해 화학적·열적 재사용 제한 및 PVC 가공시 추가되는 각종 첨가제 제거의 어려움 등의 문제로 PVC 고분자 자체로 회수되어 재활용이 되지는 않고 있다. 대신 폐 건축자재를 분쇄해 스크럽 형태로 기존 제품 제조 시 혼합 투입하는 방식으로 재활용이 이루어져 왔었다.


이에 전세계적으로 폐 PVC 가공제품에서 PVC 원료를 추출해 재활용 하고자 하는 기술 개발 노력이 이어지고 있으며, LX하우시스가 이번에 국내 최초로 해당 기술 개발에 성공하게 됐다.


서울 마곡에 위치한 LX하우시스 연구소에서 연구원들이 폐 건축자재에서 고순도 재생 PVC를 추출하고 있는 모습



LX하우시스는 독자 기술인 ‘선택적 매칭 제거 기술(Selective Matching Elimination Technology, SMET)’을 활용, PVC 창호 및 바닥재 제조시 포함되는 가소제, 안정제 등 다양한 첨가제를 선택적으로 제거해 버진(Virgin) PVC와 물성이 동등한 수준의 고순도 재생 PVC(recycled PVC, rPVC)를 추출할 수 있게 됐다.


LX하우시스의 기술로 회수된 재생 PVC는 새로운 창호 및 바닥재 제품 제조에 직접 사용해도 제품 특성이 저하되지 않고, 자체 테스트 결과 각종 환경기준에서 정하는 중금속 및 프탈레이트 가소제 함유량 기준치 등에서 모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폐 건축자재에서 추출한 재생 PVC를 건축자재 말고도 다른 PVC 가공제품에 똑같이 사용할 수 있어 국내 재생 PVC 사용 확대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는 기술로 평가받고 있다.


LX하우시스는 현재 SMET 기술을 활용한 ‘재생 폴리염화비닐의 제조방법’으로 총 6건의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다.


LX하우시스 관계자는 “LX하우시스는 PVC 원료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건축자재 제품을 생산하고 있는 만큼 PVC 재활용 기술 개발에 꾸준히 노력해 왔고 이번에 그 결실을 맺게 되었다”며,


“향후 국내 화학공정 전문 업체들과 협력해 SMET 기술을 적용한 재생 PVC 양산 공정 확보를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